타이거 우즈, 수술 마치고 회복 중…“다리뼈 산산조각”

타이거 우즈(왼쪽)가 전복 사고 당시 타고 있던 차량의 모습. USA투데이연합뉴스, AP연합뉴스

차량 전복사고로 다리 부상을 입은 미국의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응급 수술을 마쳤다.

AP통신 등은 23일(현지시간) 우즈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의 1등급 외상 치료 병원인 하버-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UCLA) 의료센터에서 장시간 수술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의료센터 최고 책임자인 아니시 마하잔 박사는 우즈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우즈의 오른쪽 정강이뼈와 종아리뼈 여러 곳이 산산조각 나며 부러졌다”면서 “정강이뼈에 철심을 꽂아 부상 부위를 안정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발과 발목뼈는 나사, 핀으로 고정했고 상처 부위의 붓기도 가라앉혔다”고 덧붙였다.

타이거 우즈의 수술 상황을 알리는 병원 측 성명. 로이터=연합뉴스

우즈 재단도 성명을 내고 우즈가 수술 후 깨어나 회복 중이라고 전했다.

우즈는 이날 오전 7시12분쯤 LA 카운티에서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SUV를 몰고 내리막길을 달리다 차량 전복 사고를 당했다. 당시 사고 현장에서 우즈를 구조한 LA 카운티 소방당국은 우즈가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이지만 두 다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고 차량에는 우즈만 타고 있었고, 다른 차량과 직접 충돌해 발생한 사고는 아니라고 확인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도끼, 끌 등을 이용해 차량 앞 유리 쪽으로 우즈를 구조했다. 우즈는 즉시 현장에서 9마일(14.4㎞) 떨어진 하버-UCLA 의료센터로 이송돼 몇 시간 동안 수술을 받았다.

전복 사고로 심하게 훼손된 타이거 우즈의 차량. AP=연합뉴스

우즈가 몰던 차량은 사고 당시 중앙분리대를 넘어 여러 차례 구르며 반대편 차선의 연석과 나무 등을 들이받은 뒤 도로에서 9m 떨어진 비탈에서 멈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우즈가 약물, 음주 등 운전 장애 상태에서 차를 몬 증거는 없다고 밝혔으나 사고 당시 과속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우즈는 지난 주말 현대차 후원을 받아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의 주최자로, LA에 머무는 동안 현대차로부터 GV80을 빌려 이용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에어백이 정상적으로 작동했고, 우즈도 사고 당시 안전벨트를 착용하고 있었다며 “차량 앞부분과 범퍼는 완전히 파괴됐지만 내부는 온전한 상태였던 덕분에 우즈가 살아남을 수 있는 쿠션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잦은 허리 수술에 이어 다리에도 심각한 부상을 입으며 우즈는 프로골프 선수 생활에 최대 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우즈는 최근 5번째 허리 수술을 받고 재활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12월 PGA 이벤트 대회인 PNC 챔피언십에 아들 찰리와 함께 팀을 이뤄 출전한 뒤 허리 수술을 받았고, 골프 대회 출전도 보류한 바 있다.

미국 CNN 방송은 우즈가 잦은 부상과 수술로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최악의 경우 우즈의 골프 경력이 끝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AFP통신도 “우즈의 놀라운 골프 선수 생활이 심각한 자동차 사고로 위기에 처했다”고 보도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우즈가 몰던 GV80, 9m 굴러떨어졌는데 ‘내부 멀쩡’
전복사고 타이거 우즈, 두 다리 중상…“약물 정황 없어”
골프 황제 사고에 “GV80 왜 탔나”…‘살렸다 VS 다쳤다’ 갑론을박
우즈, 차량 전복 사고로 다리 산산조각… 선수 생명 위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