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카만 기름 범벅 거북이들, ‘마요네즈’ 먹이니 살아났다

이스라엘 자연·공원관리청 산하 국립 바다거북이 구조센터의 한 직원이 타르를 뒤집어쓴 채로 구조된 생후 6개월 푸른바다거북을 치료하고 있다. AP뉴시스

이스라엘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해양 기름유출 사건으로 생사를 오가던 멸종 위기 거북이들이 마요네즈를 먹고 건강을 회복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에 따르면 이스라엘 자연·공원관리청 산하 국립바다거북이구조센터는 최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와 레바논 사이에 위치한 이스라엘 지중해 연안에서 멸종 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이 11마리를 구조했다.

이스라엘 당국은 이달 초 이 지역에서 광범위한 타르 유출이 발생해 195㎞의 해안이 두꺼운 기름띠로 뒤덮여 오염됐다고 밝혔다. 이 사고 이후 몸속에 검은 액체로 가득한 16.7m 길이 고래가 죽은 채 해변으로 떠밀려 오기도 했다.
타르가 뒤덮인 채 죽은 거북. AP뉴시스

이번에 구조된 푸른바다거북이들도 발견 당시 검은 타르를 몸 안팎으로 잔뜩 뒤집어쓰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센터의 의료보조 담당인 가이 이브기는 “거북이들의 호흡기관 안과 바깥 부분이 모두 타르로 가득했다”고 전했다.

직원들은 거북들의 몸속에 가득 찬 독성물질을 제거할 방법을 연구했고, 그 해법으로 ‘마요네즈 먹이기’를 선택했다. 마요네즈와 같은 물질이 타르를 분해하고 제거한다는 연구 결과 등에서 착안한 것이다. 여러 물질 중에서도 비용이 낮고 독성이 없는 마요네즈는 탁월한 선택이었다.

이브기는 “거북들에게 마요네즈를 계속 먹였다. 그 덕분에 타르를 몸 밖으로 잘 배출해 기관지를 깨끗하게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푸른바다거북들이 야생으로 돌아갈 수 있을 정도로 건강을 완벽하게 회복하는 데에는 1~2주가 걸릴 예정이다.
지난 22일 이스라엘 군인들이 해변에서 타르를 청소하는 모습. AP뉴시스

현재 이스라엘 지중해변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기름 유출로 자원봉사자 수천명이 기름띠 제거 작업에 나섰지만, 완전히 제거되기까지는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ABC방송은 전했다.

이스라엘 당국은 선박이 기름을 유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