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6개, 꼬리 2개” 쌍둥이 태아와 합체한 강아지

CNN 캡처

미국에서 다리 6개, 꼬리 2개를 가진 강아지가 태어나 기적적으로 살았다.

23일 미국 CNN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클라호마시티 한 동물병원에서 다리 6개, 꼬리 2개를 가진 강아지 ‘스키퍼’가 태어났다.

스키퍼가 다른 강아지들보다 많이 가진 건 다리와 꼬리뿐이 아니다. 검사 결과 골반부, 몸속 비뇨기관, 생식기관도 두 개씩인 것으로 밝혀졌다.

의료진은 스키퍼가 어미 배 속에 있을 당시, 완전히 발달하지 못한 쌍둥이 태아의 신체 일부가 스키퍼의 몸에 합체된 것으로 분석했다.

병원장 티나 닐 박사는 “수정란이 제대로 분열되지 않는 경우 이와 같은 현상이 나타난다”며 “스키퍼의 경우 머리와 몸통까지는 하나지만, 허리 아랫부분은 원래 두 강아지였던 셈”이라고 설명했다.

스키퍼는 선천적인 질환의 여파로 척추뼈 갈림증 등 추가적인 질환의 징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생후 1주일째인 지금까지 건강하게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닐 박사는 “스스로 음식물을 섭취하고 화장실에 가는 데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갓 태어난 다른 강아지들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스키퍼는 퇴원해 가족과 함께 집에서 생활하고 있다. 병원 측은 스키퍼의 성장 과정을 지켜보며 연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