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죽 파고든 폐밧줄…상처입고 바닷속 떠도는 호랑이상어

Jason Lafferty

해양쓰레기로 인한 생태계 오염이 점점 심해지고 있는 가운데 폐밧줄에 묶인 상어가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수중 사진작가로 활동하는 제이슨 라퍼티(Jason Lafferty)는 하와이주 카일루아코나에서 다이빙을 하던 중 호랑이상어(철갑상어)를 발견했다.

상어는 발견 당시 온몸이 폐밧줄로 꽁꽁 묶여 있었고 아가미 주변에 깊은 상처를 입은 상태였다.

라퍼티는 인디펜던트와의 인터뷰에서 “호랑이상어에 가까워질수록 (상어가) 얼마나 말랐는지 확인할 수 있었고, 상어의 몸에 뭔가 있는 것처럼 보였다”고 설명했다.

라퍼티는 이어 “상어 몸에 묶인 밧줄이 매우 튼튼했고 꽉 조여있어 상어의 살을 파고든 상태였다”며 “당시 절단 장치가 없었기 때문에 이를 주위에 알리기 위해 기록했다”고 인디펜던트에 전했다.

Jason Lafferty

라퍼티가 상어를 발견하고 1주일 뒤 현지 주민들도 상어를 발견해 밧줄을 끊어내려고 시도했지만 성공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라퍼티는 이후 상어 몸을 감았던 밧줄이 빠진 모습을 확인했다고 한다. 라퍼티는 인디펜던트에 “몇 주 뒤 호랑이상어를 다시 발견했을 땐 몸에 묶여있던 밧줄이 없었다”면서 “그러나 플라스틱 쓰레기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는 경우 해양생물들에게 어떤 식으로 영향을 미치게 되는지 상기하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전 세계 바다로 유입되는 플라스틱 해양 쓰레기는 연간 약 800만t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생태계 오염을 초래하는 원인으로 꼽힌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