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그날, 따뜻한 치킨 감사합니다”

철인7호 홈페이지 캡쳐, 철인에프앤비 제공

그 옛날 퇴근하던 아버지가 누런 봉투에 담아 들고 온 통닭을 기억하시나요. 통닭 한 마리가 우리 기억 속에 오랫동안 남아 있는 이유는 치킨 봉투가 전하는 그 따뜻함 때문일 겁니다.

지난 16일 치킨 프랜차이즈 본사에 편지 한 통이 도착했습니다. 어느 고등학생이 손으로 꾹꾹 눌러쓴 A4용지 2장 분량의 편지에는 아버지의 누런 봉투만큼이나 따뜻한 치킨의 기억이 담겨 있습니다. 편지는 지난해 한 치킨 가맹점 사장님과의 인연을 기억하는 내용이었습니다. 이들에겐 어떤 사연이 있었을까요.

편지에 따르면 A학생(18)은 사고로 부모를 잃고 할머니와 7살 어린 동생과 함께 살아가고 있습니다. 나이를 속여가며 가끔 택배 상하차 일을 해 생활비를 벌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어느 날 초등학교 4학년인 동생이 치킨이 먹고 싶다며 떼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넉넉하지 않은 형편에 망설이던 형은 집 주변 치킨집에 들어가 물어봤습니다.

“조금이라도 좋으니 5000원에 치킨을 먹을 수 있나요?”

몇 군데의 치킨집을 돌았지만 모두 형제를 내쫓았다고 합니다. 계속 걷던 형제는 우연히 한 치킨집 간판을 보게 됐습니다. 인연의 시작이었습니다.

A학생은 편지에서 “쭈뼛쭈뼛해 하는 저희를 보고 (치킨집) 사장님께서 들어오라고 말해서 얼떨결에 자리에 앉게 됐다”며 “(내온 치킨은) 딱 봐도 양이 너무 많아 사장님께 ‘잘못 주신 것 같다’고 하니 ‘치킨 식으면 맛없다’며 콜라 두 병까지 가져와 얼른 먹으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사진=편지 원본. 철인에프앤비 제공

A학생은 내심 걱정스러웠다고 합니다. 그는 “비싼 걸 주고 돈을 내게 하려는 건 아닌지 불안했다”면서도 “행복해하며 먹는 동생을 보니 (이내) 그런 생각은 잊고 맛있게 먹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다 먹고 난 뒤) 그제야 저는 계산할 생각에 앞이 캄캄해졌고 나쁜 생각이지만 동생 손을 잡고 도망갈 생각도 했다”며 “그때 사장님께선 활짝 웃으면서 ‘맛있게 먹었어?’라고 물어봤다. (우리가) 5000원이라도 내려는 걸 거절하더니 사탕 하나씩을 주고는 저희 형제를 내쫓듯이 내보냈다”고 했습니다.

A학생은 당시 받았던 감정을 “얼마 만에 느껴보는 따뜻함이었는지. 1년 가까이 지난 지금도 생생히 기억이 난다”며 “외모와 다르게 정이 많으신 분 같았고 말씀 한마디 한마디가 참 따뜻했다”고 표현했습니다.

인연은 그게 끝이 아니었습니다. 어린 동생은 치킨이 먹고 싶을 때면 형 몰래 박모 사장님의 치킨집을 찾았고, 사장님은 그렇게 서너 번 공짜 치킨을 내어주었다고 했습니다.

A학생은 편지에 “동생이 언제 사장님 명함을 받았는지 모르겠지만 저 몰래 치킨을 먹으러 찾아갔다고 자랑을 하길래 그러지 말라고 동생을 혼냈다”며 “어느 날은 덥수룩했던 동생 머리가 깨끗해져서 돌아온 걸 보고 ‘복지사님이 다녀갔냐’ 물어보니 치킨을 먹으러 간 동생을 보고 사장님께서 근처 미용실에 데려가 머리까지 깎아준 것이었다. 그 뒤로는 죄송하기도 하고 솔직히 쪽팔리기도 해서 찾아뵙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A학생은 “사장님처럼 어려운 사람을 도와주는 멋있는 사람이 되겠다”는 다짐과 함께 그동안 동생을 챙겨준 사장님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그는 “뉴스를 보니 요즘 (코로나로) 자영업자들이 제일 힘들다고 해서 사장님은 잘 계신지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도 된다”며 “처음 보는 저희 형제에게 따뜻한 치킨과 관심을 준 사장님께 진짜 진심으로 감사하단 말씀 드리고 싶다”고 편지를 맺었습니다.

편지를 전달받은 치킨 프랜차이즈는 철인7호, 선행의 주인공은 서울 홍대점을 운영하는 박재휘(31) 대표였습니다.

본사 관계자는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학생 편지를 받고 큰 감동을 받았다”며 “학생에게 장학금을 전달하고 싶어 수소문해 봤지만 편지를 보낸 학생을 찾을 수 없었다. 대신 해당 가맹점에 지원 물품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가맹점을 운영하는 사장님들이 박 사장님에게 전해 달라며 기프티콘을 보내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날 거리를 헤매던 배고픈 형제에게 베푼 치킨 한 마리가 큰돈은 아닐 겁니다. 하지만 김이 모락모락 났을 따뜻한 치킨이 전해준 마음만은 커다란 것이었습니다. 형제는 아마도 그 치킨을 먹고 이웃의 존재를 느꼈을 겁니다. 박 대표의 마음을 받은 형제도 언젠가 어른이 되겠지요. 그들이 누군가에게 또 다른 공짜 치킨을 건네는 근사한 성인이 될 그 날을 기대해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김아현 인턴기자

[아직 살만한 세상]
[아직 살만한 세상] “쇠지렛대 들고 담을 넘었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 “할머니가 엄지척을 했습니다”
“형제 치킨값 선결제하고 간 고객도 있습니다” [인터뷰]
[아직 살만한 세상] “편의점 천사를 찾습니다”
“너무 맛있어서 깜빡” 사장님 감동시킨 센스 [아직 살만한 세상]
“형제 치킨값 선결제하고 간 고객도 있습니다” [인터뷰]
“치킨집 사장님, 언젠가 꼭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형제에 공짜 치킨…제대로 ‘돈쭐’난 홍대 사장님 근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