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옷 섬유에 최장 3일까지 생존”

영국 대학 연구결과
폴리에스테르>순면>폴리합성 순으로 오래 생존
“67℃ 이상, 세탁세제로 빨아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폴리에스테르 등 의류에 자주 쓰이는 섬유 표면에서 최장 사흘동안 살아있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4일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잉글랜드 드몽포르대학교 연구진은 폴리에스테르, 폴리 코튼(폴리에스테르와 면을 합성한 재질), 순면에 각각 코로나19와 매우 유사한 바이러스(HCoV-OC43)를 비말 형태로 묻힌 뒤 72시간 동안 관찰했다.

연구결과 이 바이러스는 폴리에스테르 표면에서 72시간, 순면의 경우 24시간 동안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폴리 코튼 표면에서의 생존 시간은 6시간으로 뚝 떨어졌다.

섬유표면에 생존한 바이러스의 전염력은 그대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주도한 케이티 레어드 미생물학 박사는 실험에 이용한 섬유 재질이 의료 종사자 유니폼에 흔히 쓰이는 것이라는 점을 우려했다. 그는 “의료진이 유니폼을 집에 들고 가면 다른 표면에 바이러스의 흔적을 남길 수 있다”고 BBC에 설명했다.

레어드 박사는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의료진들의 유니폼을 집에서 빨아도 된다는 잉글랜드 공중보건국(PHE)의 지침을 반박했다. 그는 “모든 의료 종사자의 작업복은 병원 현장에서 빨거나 산업용 세탁으로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구진은 순면에 묻은 바이러스를 완전히 제거하기 위해서는 세탁 세제를 반드시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수온 역시 섭씨 67도 이상의 뜨거운 물에서 빨 것을 권고했다.

다만 바이러스가 묻은 천을 빨았을때 세탁기를 통해 다른 깨끗한 옷에 교차오염될 우려는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같은 내용을 담은 레어드 박사 연구진의 논문은 현재 동료 학자들의 심사를 받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