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티아라’ 지연 “SNS로 살해 협박당해…경찰 수사요청”

지연 인스타그램 캡쳐

그룹 ‘티아라’ 출신 지연(박지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이로부터 SNS를 통해 수차례 살해 협박을 받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연의 소속사는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지연의 소속사 파트너즈파크는 24일 “현재 지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으로부터 트위터 및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적으로 여러 차례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현재 모든 증거를 수집 중에 있으며 지연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 요청을 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파트너즈파크는 “심적 충격이 클 지연의 상황을 염려해 심리적 안정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이 사건을 엄중히 보고 강경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지연은 연기자로 먼저 활동하다가 지난 2009년 티아라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 가수 활동과 함께 영화, 드라마 등에 출연하며 배우 활동을 이어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