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독일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5% 방치중…왜?

백신 접종 차순위자 확정안되며 백신 방치 상황 벌어져
“노숙자 우선 접종해야” 제안도

독일 베를린의 주민들이 택시를 이용해 트렙토브 지역에 있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를 오가면서 도로가 혼잡해진 모습. 베를린AP=연합뉴스

독일에 공급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40만회분 가운데 85%가량이 아직 접종되지 못한 채 방치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최우선 접종 대상자들은 대부분 접종받은 가운데 차선 순위가 확정되지 않은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24일(현지시간)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 집계에 따르면 독일에 공급된 AZ백신 140만회분 중 이미 접종된 물량은 15%인 21만1886회분에 그친다.

나머지 85%에 해당하는 수십만회분은 접종하지 못한 채 냉장고에 방치돼 있다고 SZ는 지적했다.

이처럼 AZ백신 접종이 더딘 이유에는 백신 효능과 접종 이후 부작용 등에 대한 우려도 있지만 최우선 순위 접종 대상이 이미 대부분 접종을 마친 탓이라는 게 현지 언론의 분석이다.

AZ백신 최우선 순위 접종 대상은 65세 미만 중 최일선 의료종사자나 돌봄 인력이다. 그러나 이들 중 3분의 2는 이미 접종을 마친 상태며 남은 이들은 접종 자체를 원치 않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추정된다.

노어스태트연구소가 베르텔스만재단 의뢰를 받아 지난해 연말 독일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4%는 백신 접종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토마스 메르텐스 독일 예방접종위원장은 풍케미디어그룹에 “남는 백신에 대해 유효한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한다”면서 “현장에서는 차선 순위 접종자가 누군지 찾아내고 연락하기 어려운 만큼 모든 접종센터에 누가 다음 차례인지 명확히 하는 명단을 보급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백신도 방치하지 않기 위해서는 차선 순위 그룹 중 적절한 후보들에게 먼저 접종하는 방안도 현장에서 실용적으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런 상황에서 베를린시내 노숙인들에게 먼저 접종을 시작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엘케 브라이텐바흐 베를린시의원(좌파당)은 풍케미디어그룹에 “남는 AZ백신을 베를린시내 임시숙소에서 지내는 3000여명의 노숙인에게 먼저 접종해야 한다”면서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백신이 방치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