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함소원, 진화와 결별 보도에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함소원·진화 부부가 결별설에 휩싸인 가운데 함소원은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다”는 의미심장한 글을 SNS에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스포츠조선은 함소원 부부 측근의 말을 인용해 “최근 함소원과 진화의 관계가 급속도로 안 좋아지면서 결별을 택한 것으로 안다”고 24일 보도했다. 이 측근은 “진화가 결별을 결정했다”며 “최근 출국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시어머니가 이들의 사이를 다시 원만하게 만들어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관련 보도를 캡처한 이미지를 올린 뒤 ‘침묵’이라는 해시태그와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으네요”라는 글을 올렸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지난해 9월에도 불화설이 불거졌었다. 하지만 이들 부부가 함께 출연 중인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 불화설과 하차설을 일축했었다.

함소원은 최근 라이브 방송 중 김치를 중국 절임채소인 ‘파오차이’라고 불러 구설에 올랐다. 함소원은 이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해명이나 사과를 하지 않은 상태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18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지난 2017년 결혼해 슬하에 딸 혜정양을 두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함소원, 진화와 이혼설에 “제발 그만 해주세요”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