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정하 학폭 해명 “상처 받은 친구에게 사과…폭행은 없었다”

변정하 인스타그램 캡처

모델 변정하가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변정하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며칠간 인터넷에 올라왔던 이야기에 대해 말하고자 글을 쓴다”고 운을 뗀 뒤 장문의 해명글을 올렸다.


“인하공전 항공운항과 재학 당시 후배들의 트렌치코트를 빼앗고 담배 심부름을 시키거나 젓가락을 던진 일이 없다”고 한 그는 “2학년이 되자마자 휴학하고 1년 뒤 복학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이유 없이 후배들을 혼내고 괴롭히고 강압적으로 무언가를 시키고 빼앗는 행동을 한 적은 절대 없다”며 “언급된 친구들에게 연락했다”고 전했다.

“서로의 기억이 조금 다르긴 했지만 상처를 받았던 친구의 마음을 알게 됐고 진심으로 사과를 전했다”고 한 변정하는 “나의 말과 행동에 상처받으신 분이 있다면 언제든 연락 달라. 진심으로 뉘우치고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변정하는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만들어내거나 옮기고 악의적으로 댓글을 다는 일들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변정하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글쓴이는 “모델하고 잡지 촬영하고 시상식 사회도 하고 방송도 나오고 유튜브도 시작해 잘 사는 그녀”라며 “유튜브로 구독자의 마음을 위로하는 고민 상담도 하더라. 학교폭력하던 애가 남의 고민을 들어주고 가식 떤다”고 했다.

그는 이어 “얘(변정하)한테 맞았던 애들이 얼마나 많은데. SNS에 댓글 남겼더니 쓰는 족족 차단해버린다. 욕을 쓴 것도 아니었고 다 용서할 테니 그냥 사과 한마디 해달라는 것뿐이었다”며 “학창시절 내 친구들한테 폭력 가한 것, 돈 뺏은 것 등 진심어린 사과가 중요하다. 당시엔 정말 무서웠지만 이제 나도 나이 먹어서 하나도 안 무섭고 내가 이렇게까지 하게 만든 건 너의 회피”라며 썼다. 이와 함께 변정하의 과거 관련된 댓글 캡처본과 학창시절 사진 등을 공개했다.

한편 스타일난다, 나이키 등 유명 브랜드 모델로 활동한 변정하는 SNS 팔로어 수가 64만명이 넘는 인플루언서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JYP, 있지 리아 학폭 의혹 부인…“명백한 허위사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