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유리, 스타벅스 문전박대 논란 “찾아가 사과했다”

사유리 인스타그램 캡처

화재 대피를 위해 스타벅스 매장을 찾았다가 신분증이 없어 출입 거부를 당했다고 밝혀 논란을 일으킨 일본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사과의 뜻을 전했다.

사유리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제가 썼던 감정적인 글 때문에 종일 불편하게 했던 스타벅스 직원분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오로지 내 입장만 생각하고 매장과 직원분에게 피해가 갈 수도 있는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무례한 행동을 한 거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고 분명히 지켜져야 하는 원칙이 있는데 어제 제가 너무 다급한 마음에 큰 실수를 했다”고 한 사유리는 “코로나 때문에 작은 아기를 데리고 병원 가는 것이 겁이 났지만 대피소도 아닌 스타벅스에 잠시 머물려고 한 것은 지금 생각해도 내 생각이 짧았다. 오늘 스타벅스에 찾아가 직접 그 직원분에게 사과하고 대화를 나누고 왔다”고 했다.

사유리는 이어 “많은 분이 미숙한 절 혼내주시고 가르쳐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보여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유리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재로 대피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아파트 건너편에 있는 스타벅스를 찾았다”고 한 사유리는 “아들이 추워 입술이 덜덜 떨고 있었고 빨리 따뜻하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주고 싶었다”고 했다.

“따뜻한 음료수를 두 잔 시키려고 서 있었는데 직원분이 QR코드 먼저 해야 한다고 했다”고 한 사유리는 “화재 때문에 빨리 나가느라 이모님이 핸드폰을 안 가지고 나갔다고 우리의 상황을 설명했지만 매장에서 못 마신다고 나가셔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입술이 파랑색이 된 아들을 보여주면서 제발 아들 위해 잠깐이라도 실내에 있게 해 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된다고 했다”고 한 사유리는 “다른 매장처럼 본인의 인적사항을 적고 입장을 가능하게 해주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때 생각했다. 다른 스타벅스는 모르겠지만 아쉬워도 이번에 전 인적사항에 대해 마지막까지 안내를 못 받았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스타벅스 측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정부의 방역 지침에 맞게 대응했다고 반박했다. 스타벅스 측은 또 “스타벅스 매장에서 드실 때 QR체크를 하고 QR체크가 불가할 때 수기를 작성한다. 수기를 작성할 때는 정부의 지침상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고 해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사유리 “아파트 화재, 아기와 대피… 살아있음에 감사”
“사유리 신분증 없어 어쩔 수 없었다” 스타벅스 해명
‘스벅 문전박대 논란’ 사유리 “내 잘못” 거듭 사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