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반파됐는데 내부 멀쩡…우즈 사고차 ‘GV80’ 찬사

좌측은 타이거 우즈와 제네시스의 SUV 모델인 ‘GV80′, 우측은 로스앤젤레스에서 운전하다 사고가 난 차량의 모습. 연합뉴스

차량 전복 사고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운전했던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GV80’이 주목받고 있다. 외신들은 안타까운 사고였지만 현대차의 안전성 덕분에 우즈가 무사하다며 찬사를 보내고 있다.

폭스뉴스비즈니스와 USA투데이, CNN 등 현지 언론은 우즈가 몰던 차량에 관심을 쏟으며 사고 경위, 피해 정도 등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즈는 현대차 후원으로 지난 주말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주최자로 최근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레스(LA)에 머물러왔고 LA에 머무는 동안 현대차로부터 GV80을 빌려 이용해왔다.

대회 우승자인 맥스 호마도 부상으로 GV80을 받았다. GV80은 제네시스 브랜드를 단 첫 SUV다. 이 차량에는 에어백 10개와 운전자가 졸면 경보를 울리는 ‘운전자 주의 경보(DAW)’, 장애물과 충돌을 막는 ‘회피 조향 보조’ 등 안전기능이 있다.

우즈는 이날 오전 7시15분쯤 LA카운티 교외 랜초 팔로스버디스에서 혼자 운전하다가 사고를 냈다. 차량은 도롯가로 여러 차례 구르며 전복됐고 크게 파손됐다. 우즈는 소방관들이 차량의 앞 유리를 뜯어 겨우 구조했고 다리 여러 곳을 다쳤다.

사고원인은 아직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LA 경찰은 이날 사고 브리핑에서 우즈가 사고 뒤 구조 요원들과 대화할 수 있을 정도로 의식이 멀쩡했으며 다리를 심하게 다쳤으나 장애 증거는 일단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차량의 에어백이 작동했으며 차량 내부는 기본적으로 훼손되지 않았다고 조사 결과를 설명했다.

당국은 우즈가 과속했으며 중앙분리대를 넘기 전 차량제어를 하지 못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채혈은 이뤄지지 않았으나 음주나 약물 투약 정황은 없다고 밝혔다. 사고가 난 도로는 드라이빙코스로 유명한 곳이다. 제네시스 측은 우즈가 사고 당시 운전한 차량이 GV80이 맞다고 확인하면서 그의 쾌유를 기원했다.

이처럼 현지 언론이 제네시스 GV80을 대서특필하면서 현대자동차는 뜻밖의 홍보 기회를 얻게 됐다. USA투데이는 기사 제목에서부터 우즈가 몰던 차종을 언급하며 기본사양과 가격 등을 자세히 소개했고 워싱턴포스트와 월스트리트 저널도 경찰의 중간 조사 결과를 인용해 GV80의 안전성을 보도했다.

다만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GV80 결함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어 안심하긴 이르다. 우즈는 현재 사고 후 의식이 돌아온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타이거 우즈의 공식 트위터 계정은 현지시간으로 24일 성명을 통해 우즈의 상태에 관해 “현재 의식이 돌아왔고 반응을 보이며 병원에서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타이거 우즈 걷는 데만 수개월 소요, 빨라도 6개월”
“걷는 데만 몇 달…다리 절 수도” 우즈, 재기 불투명
타이거 우즈 “골프 인생 이렇게 끝나는 것 원치 않는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