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향하던 AZ백신 온도 문제로 전량 회수

수송용기 온도 다소 낮아 물류센터로 회수…“폐기 여부는 미정”

제주도민에게 접종할 코로나19 백신을 실은 1t 냉동탑차가 25일 오전 제주항에 도착해 군과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제주시보건소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로 배송될 예정이었던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이 수송 용기의 온도 문제로 인해 전량 회수되는 일이 발생했다. 정부는 회수한 백신을 폐기할지 여부를 결정해 추후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질병관리청은 25일 참고자료를 내고 전날 경기 이천 물류센터를 출발한 제주행 백신 수송 차량이 백신 수송 용기 온도 일탈로 인해 다시 센터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청은 통합관제시스템으로 차량 내 수송 용기의 온도를 확인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유통과정에서 2~8도를 유지해야 한다. 그런데 해당 차량의 수송 용기 온도는 이보다 다소 낮은 1.5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청은 수송 차량을 싣고 목포 여객선터미널에서 제주로 가는 선박의 시간을 고려해, 물류센터에서 새 백신을 채워 넣은 대체 차량을 출발시켰다. 현재 이 대체 차량은 제주에 도착한 상태로 전해졌다.

질병청은 회수한 백신을 폐기할지 여부를 결정해 추후 발표할 방침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26일 첫 백신 접종… 이천 물류센터서 전국 배송 시작
[속보] 정세균 “내일 백신접종 시작…집단면역 꿈 실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