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m 음주운전’ 대리기사에 신고당해…벌금 1200만원

벌금 1200만원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음.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차량의 원활한 통행을 위해 5m가량 음주운전을 한 50대가 벌금 1200만원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4단독 김정석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벌금 1200만원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밤 부산 해운대구의 한 식당에서 지인과 술을 마신 후 대리운전 기사를 불러 자신의 집이 있는 울산으로 출발했다.

그는 대리운전 기사에게 “지인은 음식점 근처에 내려 주고 다시 나를 귀가시켜 주면 된다”는 취지로 말했다.

대리운전 기사가 음식점 근처에 도착하자 A씨와 지인의 실랑이가 벌어졌다. A씨 차량이 도로에 정차된 채 몇 분간 실랑이가 이어지자 다른 차량이 경적을 울렸다.

A씨는 대리운전 기사가 경적을 울렸다고 착각해 이 대리운전 기사를 돌려보내고 다른 대리운전 기사를 새로 불렀다.

그런데 근처에 다른 대리운전 기사가 없어 돌려보낸 기사가 ‘콜’을 받아 다시 왔다.

A씨는 이 과정에서 5m가량 차를 직접 몰아 음식점 주차장에 댔다. 이를 본 대리운전 기사는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을 한참 웃돈 0.129%였다.

A씨는 법정에서 승용차 이동 행위가 다른 차량의 통행을 위한 긴급피난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A씨에게 과거 한 차례 음주운전 전력이 있는 점과 이번 사건에서 음주운전을 한 거리가 멀지는 않은 점을 고려해 선고했다”고 밝혔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