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바지에 손 넣어…” 알렉산더 왕 성추행 추가 폭로

미국 출신의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 연합뉴스

미국의 유명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37)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또 나왔다.

영국 BBC방송은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파슨스스쿨에서 인테리어 디자인을 공부한 대학생 키튼 불런(21)이 지난해 8월 뉴욕에 있는 한 클럽에서 왕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피해를 주장한 불런에 따르면 지난해 8월 24일 오후 11시30분쯤 뉴욕 ‘피시볼 클럽’에서 만났다. 둘은 파슨스스쿨 동문이라 모교 관련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합석했다고 한다.

불런은 “그 자리에서 새벽 이른 시간에 왕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갑자기 그가 내 바지 지퍼를 내리고 손을 바지에 넣더니 여러 사람 앞에서 신체 부위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순간 얼어붙었다”고 한 불런은 “그가 집으로 데려가고 싶다고 말했는데 최대한 빨리 그 상황을 벗어나고 싶었다”고 회상했다. 왕 디자이너의 변호사는 “터무니없는 거짓 주장이다. 그날 밤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을 기다리고 있다”며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앞서 왕 디자이너는 지난해 12월 영국 출신 오웬 무니(26)가 왕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곤욕을 치렀었다. 당시 무니는 “클럽에 사람이 많았고 사람들에게 치여 친구와 멀어지게 됐다”며 “내 뒤에 있던 사람이 내 다리와 사타구니를 만졌다. 뒤돌아봤을 때 알렉산더 왕이었다. 나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는데 그 점이 정말 후회된다”고 했다.

이 같은 폭로 이후 왕의 범죄를 고발하는 인스타그램 계정 ‘shitmodelmgmt’이 만들어졌고 피해를 주장하는 폭로가 쏟아졌다. 당시 왕 디자이너는 “근거 없고 기괴한 주장”이라고 일축하며 유포자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연예매체는 또 다른 익명 피해자의 증언이 나왔다고 전했다. 피해자들은 왕이 파티와 마약 중독인 데다 지난 몇 년간 끊임없이 모델들을 성추행,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특히 술에 마약을 타서 몰래 먹인 다음 범죄를 저질렀으며 피해자가 남녀와 트랜스젠더 등 수십명에 이른다고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