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서 잘하고 와!” 추신수, 공항서 아내와 눈물의 작별

하원미씨 인스타그램 캡처

한국프로야구(KBO)에 입성하기 위해 한국행 비행기에 오르는 추신수(39·신세계)가 공항에서 아내 하원미씨와 눈물의 작별인사를 했다.

하씨는 25일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공항에서 남편을 배웅한 뒤 자신의 SNS에 함께 찍은 사진과 글을 올렸다.

하씨는 이날 공항에서 추신수 선수와 함께 짐을 부치고, 벤치에 앉아 잠시나마 함께 시간을 보냈다.

하씨는 “헤어짐은 항상 힘들다. 지난 며칠 동안 하루에도 수십개의 자아가 들락날락하며 울다 웃다가를 반복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가서 잘하고 와! 우리 걱정은 하지마!! 불꽃남자 추신수!! 파이팅했다가 또다시 글썽글썽 꼭 가야 되는 거지?”라고 남편을 보내야 하는 상황을 안타까워했다.

이어 “그래도 오늘은 이왕 가는 거 쿨하고 멋지게 가는 마음 무겁지 않게 보내주겠다고 다짐을 했건만, 쿨하지 못하게 입은 웃고 있는데 못나게 왜 눈에선 눈물이 주르륵주르륵 흐르는 것인지 나란 여자 참 멋없다”라고 덧붙였다.

하원미씨 인스타그램 캡처

하씨는 “몸은 떨어져 있지만, 우리 추패밀리는 항상 함께한다고 생각하자”라며 “우리 걱정은 1도 하지 말고 야구만 신나게 마음껏 원도 없이 하고 돌아와요. 스프링캠프까지 7달 아니고 8달 꽉 채워서 하고 돌아와야 해. 사랑해”라고 남편의 도전을 응원했다.

하씨는 막내 소희양이 추신수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도 공개했다.

소희양은 “멀리 있어도 나는 늘 아버지의 마음속에 있다”며 “아버지의 (한국행) 결정으로 떨어져 지내는 게 아쉽지만, 아버지의 꿈을 응원한다”고 했다.

추신수는 16년 동안의 메이저리그 생활을 정리하고, 지난 23일 연봉 27억원에 신세계그룹 이마트와 계약했다. 그는 이날 오후 5시30분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2주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추신수 배웅한 아내 하원미 “불꽃 남자, 원 없이 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