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함소원, 진화와 이혼설에 “제발 그만 해주세요”

함소원 인스타그램

배우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의 이혼설에 심경을 밝혔다.

함소원은 25일 인스타그램에 자신과 진화의 불화설을 보도한 기사를 캡처해 올리며 “제발 그만해 주세요”라고 적었다. ‘#이제그만’이라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함소원은 최초 보도가 나왔던 24일에도 “침묵.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으네요”라는 글을 인스타그램에 올린 바 있다.

앞서 한 매체는 두 사람의 측근이라고 주장하는 A씨를 인용해 진화가 출국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부부 사이가 급속도로 안 좋아지면서 진화가 이별을 결심하고 중국으로 돌아갈 계획이라는 것이다. 매체는 최근 함소원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 진화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전하기도 했다.

A씨는 또 함소원과 시어머니가 진화를 간곡하게 설득하고 있다며 “진화의 마음이 워낙 확고해 변화가 생길지는 장담할 수 없다. 함소원은 최근 의도하지 않는 논란에 진화와의 문제까지 겹쳐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다”고 했다.

함소원과 진화가 고정으로 출연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 측은 이 같은 불화설에 “개인적인 사생활이라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촬영 일정은 24일 방송을 끝으로 아직 잡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함소원, 진화와 결별 보도에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