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서 545만원짜리 맥북 주문했는데 철판이 왔어요”

반품 및 환불 정책 악용한 피해 사례 등장
쿠팡 “우리도 피해자”…검수과정 미흡하단 지적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제품 사진. 연합뉴스

“쿠팡에서 545만원 맥북 주문했는데 철판이 왔어요.”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쿠팡에서 544만5000원을 주고 애플의 맥북 프로를 구매했는데, 다음 날 도착한 상품을 보고는 깜짝 놀랐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상자 안에는 맥북 프로 대신 실제 제품과 모양과 크기, 무게가 유사한 철판이 들어 있었기 때문이다.

해당 글을 올린 A씨는 “박스부터 포장까지 (새 제품과) 똑같이 돼 있어서 절대 의심하지 않고 개봉했다”며 “택배 중고거래라면 이해하겠는데 상장하는 쿠팡에서 이러니 누굴 믿고 사야 하냐”고 말했다.

25일 쿠팡에 따르면 최근 B씨는 맥북 프로 2개를 구매한 후 제품만 빼고 재포장해 모두 쿠팡에 반품했다. A씨에게 배송된 건 B씨가 내용물을 빼고 재포장한 물건이었다.

쿠팡은 B씨가 반품한 상품을 검수했지만 포장 상태가 완벽해 새 상품으로 인지돼 A씨에게 판매됐다고 설명했다. 당시 B씨는 반품 후 환불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은 A씨에게 환불 조치를 완료하고, 물류 센터에 남아 있던 나머지 제품도 회수했다.

쿠팡 측은 “회사의 반품 및 환불 정책을 악용한 의도적인 범죄행위로 판단돼 B씨에 대한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며 “쿠팡도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맥북 판매 페이지. 쿠팡

해당 제품은 쿠팡이 상품을 직접 매입해 판매하는 ‘로켓배송’ 상품이자 쿠팡이 엄선한 브랜드 상품으로 광고하는 ‘C.에비뉴’ 제품이라는 점에서 특히 문제로 지적된다. 소비자들은 쿠팡의 검수와 판매 과정이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쿠팡은 제품을 판매할 때 ‘새 제품’ ‘중고상품’ ‘박스훼손’ ‘리퍼’ 등으로 제품 상태를 안내하지만, 이번 제품은 반품됐다는 설명 없이 ‘새 제품’으로만 설명했다.

이에 반품된 상품이 미개봉 상품으로 보이더라도 구매자에게 반품 상품이라는 것을 알려야 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쿠팡 측은 “재발 방지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황금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