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성용 고발한 당신, 내게 한 만행은 생각 안 하나”

피해 주장한 D씨 관련 반전 폭로
“2004년 유소년팀 성폭행 사건 가해자”


축구선수 기성용(32·FC 서울)을 둘러싼 과거 성폭행 의혹을 반전시킬 만한 또 다른 폭로가 나왔다. 피해를 호소한 제보자가 오히려 성폭행과 학교폭력을 일삼은 가해자라는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24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기성용 고발한 에이전트폭로’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여기에서 ‘에이전트’는 앞서 같은 날 기성용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제보자 중 현재 축구 에이전트로 일하는 D씨를 가리킨다.

글쓴이는 “기성용 선수를 고발했던데 당신이 저와 제 친구들에게 했던 만행들은 생각 안 하느냐”며 “사과 한 번 받은 적 없고 당시 팀 게시판에 폭행 피해 내용을 적었다가 도리어 죄인 취급을 당해 힘들었던 시절을 잊지 못한다”고 적었다.

이어 “제가 중학교 2학년이었고 D씨가 3학년이었다. 놀이랍시고 저를 기절시키고 낄낄거리면서 웃던 모습이 생생하게 생각나 끔찍하다”며 “그때 뉴스 기사로도 나왔는데 본인이 했던 쓰레기 짓을 당했다고 하니 너무 기가 찬다”고 분노했다.

글쓴이가 언급한 기사는 2004년 전남 드래곤즈 유소년팀에서 일어난 성추행 사건을 다루고 있다.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후배들을 상대로 성기 접촉 및 자위행위를 강요하는 등 강압적인 성행위를 시켰다는 내용이다. 글쓴이는 바로 이 사건 가해자 중 한 명이 D씨라고 주장한 것이다.


그는 “당시 정의감에 불타올라 내부 고발을 하고도 많은 피해와 상처를 받아야 했다. 지금도 생각하면 힘들고 또 그런 상황이 올까 봐 겁난다”며 “사실을 폭로하고도 전학 가야 했고 운동도 못 하고 여기저기 끌려다니며 심문을 받았다. 죄 없는 아버지까지 먼 길 오셔서 불려 다녔는데 그때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회상했다.

앞서 축구선수 출신 C씨와 D씨는 이날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2000년 1~6월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 합숙소에서 1년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애초에 실명이 거론된 것은 아니었지만 A선수를 ‘최근 수도권 한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플레이어’라고 표현한 탓에 기성용으로 쉽게 특정됐다.

박 변호사는 “A선수와 B씨는 C씨와 D씨를 불러내 구강성교를 하도록 강요했고 피해자들은 울면서 이에 응해야 했다”며 “(구강성교가) 가해자들의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뒤따랐다”고 말했다. 또 C씨와 D씨가 피해자가 된 이유가 당시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내성적이었던 영향이 컸다며 “두 사람은 지옥 같았던 당시의 기억을 하루도 잊은 적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기성용 에이전트사 C2글로벌은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폭로와는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추후 이와 관련된 오명으로 본 피해에 대해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현재 광주 지역 한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활동 중인 B씨 역시 “성폭행은 전혀 없었으며 그 시절 나는 축구만 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성폭력 의혹’ 기성용 측 “사실무근, 법적 대응 불사할 것”
‘성폭력 의혹’ 기성용, “축구인생 걸고 그런 일 없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