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라스’ 오은영 “내가 의사인줄 몰라, 이국종도 내 제자”

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육아 대통령’ 오은영 박사가 자신을 정신과 전문의라고 소개하며 외과의사 이국종 교수와의 인연을 밝혔다.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창의적인 육아의 지혜’ 특집으로 꾸며져 오은영, 송창의, 김지혜, 이지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오은영은 이날 “제가 의사인 걸 모르는 분들이 많다”면서 “저는 정신건강의학과를 전공한 정신과 전문의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과정을 수료하고 소수가 소아청소년전문의 과정을 다시 전공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창기, 노규식, 이국종 등 잘 알려진 의사들이 후배이자 제자라고 밝혔다. 오은영은 “(동물원) 김창기 선생님이 학교는 선배이고 인턴 레지던트는 후배였다. 노규식은 제자뻘”이라고 말했다. 또 “이국종 교수도 제가 아주대병원에서 교수할 때 저의 제자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노규식 박사는 ‘영재발굴단’ 멘토로 참여해 이름을 알렸다.

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오은영에게 상담받으려면 1년을 기다려야 한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저희 과 특성이 한 환자를 오래 봐야 한다. 하루에 볼 수 있는 환자가 적다”고 설명했다.

오은영은 높아진 인기로 고속도로 휴게소 화장실에서 상담했던 일화도 전했다. 오은영은 “화장실에 들어가면 밖에서 노크하고 질문을 한다”면서 “안에서 입은 놀고 있으니까 그 안에서 상담이 되기도 하는데 많이 알아봐야 하는 문제가 있으면 답을 못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쨌든 이런 변화가 인식이 바뀌어서 그런 것 같다. 문제가 있거나 의논할 게 있으면 예전에는 문턱이 높았으나 지금은 의논하려고 한다. 부모가 어떻게든 아이를 잘 키우려고 하는 관심이기 때문에 기쁘다”고 말했다.

신소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