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남도, ‘농어촌 1545동 주택개량한다..전국 최대

전남도청 전경<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도가 쾌적한 농어촌주거환경 조성과 도시민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기 위해 ‘2021년 농어촌주택개량사업’ 추진에 나섰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농어촌주택개량사업은 노후 주택을 개량 또는 신축해 농촌 지역의 주거여건 개선과 지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으로, 필요한 자금을 시중보다 저금리로 융자 지원한다.

올해 전남도는 전국 7760동 중 1545동을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배정받아 총 사업량의 20%인 전국 최대 규모로 추진한다.

사업대상자는 슬레이트 지붕 개량자를 비롯 빈집 자진철거자, 어린 자녀 보육가정, 다문화가정, 무주택자를 포함한 노후·불량 주택 개량자, 귀농·귀촌자, 근로자 주택을 제공하려는 자 등으로 우선 순위를 두고 각 시군에서 선정한다. 단 연면적 150㎡ 이내의 농어촌주택일 경우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자격을 갖춘 대상자는 해당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시군 주택 업무 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사업대상자로 선정돼 신축, 증축, 리모델링 등을 진행할 경우 농협의 심사 결과에 따라 대출 한도가 결정된다. 1년 거치 19년 분할상환 또는 3년 거치 17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신축은 최대 2억원, 증축·대수선·리모델링은 최대 1억원까지 연 2%의 낮은 금리로 융자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지적측량수수료 30% 및 취득세 최대 280만원 등 감면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 근로자 숙소 용도로 주택을 제공하려는 농어촌지역의 농어업분야 입주기업과 농촌지역 거주 농업인도 지원할 수 있도록 사업대상이 확대돼 내·외국인 근로자의 복지 향상도 기대된다.

전동호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앞으로 더 많은 농어촌주민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농림축산식품부에 현행 2%인 대출금리를 1%로 인하토록 적극 건의해 도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