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野에 일침 “여당, 靑 지지하면 제왕적…참 쉽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5일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 간 거리를 지적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공격 기준은 공격자의 입장과 이익이다. 참 쉽다”고 일갈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여당이 청와대 입장을 지지하며 정책과 입법을 추진하면 ‘제왕적 대통령을 추종하는 허수아비 여당’이라고 공격한다. 반면 여당과 청와대가 조금이라도 이견이 생겨 조율하는 것이 감지되면 ‘청와대에 반기든 여당, 레임덕이 된 대통령’이라고 공격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연합뉴스

조 전 장관은 “반면 공격자의 입장과 이익에 부합하는 여당과 청와대가 존재하는 상황에서는 달라진다”며 “전자의 경우 ‘당청의 일치단결로 정책 추진’이고, 후자의 경우 ‘당청 이견은 건강한 긴장’이 된다”고 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수사와 기소의 분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라며 “언론과 친검 인사들은 여당 내부의 분열을 조장하는 행동들을 취할 것이고, 마치 분열이 있는 것처럼 몰고 갈 것이다”라는 김용민 민주당 의원의 페이스북 글을 공유한 바 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