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글로벌로지스, 스마트 밴드로 택배기사 건강 지킨다


롯데글로벌로지스가 택배기사들의 과로사를 막기 위한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다음 달 22일부터 심박수를 관리할 수 있는 손목시계형 스마트밴드를 택배기사 108명에게 지급하고 실시간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파일럿 테스트를 시작한다. 2주간 시범운영을 거쳐 전체 택배기사로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는 스마트밴드 착용자의 심박수를 5분 간격으로 체크한다. 시간당 12번 확인된 심박수는 알림톡을 통해 매시간 택배기사에게 전달된다. 기준치를 벗어난 횟수도 함께 안내된다.

롯데글로벌로지스 관계자는 “택배기사분들의 건강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