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형해라, 살 빼라 말만” 배우 김민재, 과외 먹튀 논란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배우 김민재가 연기 지망생에게 과외비를 받은 뒤 제대로 된 수업을 하지 않고 이른바 ‘먹튀(먹고 튀다)’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퀴즈 ‘배우 김민재’ 나의 먹튀 과외선생님. 사과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평소 좋아하는 유퀴즈에 배우 김민재씨가 나오더라”며 “영화에서도 보기 꺼려지는 얼굴을 겨우 피했나 했더니 이젠 예능에서 보게 되니 도저히 참을 수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2010년 연극영화과를 준비하며 과외 사이트를 통해 김민재를 알게 됐고, 과외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민재에게 20만원에 약 5회의 연기 과외를 받게 됐다”며 “다니던 연기과를 그만두고 수도권에 있는 뮤지컬과를 희망했기에 간절하게, 없는 알바비 쪼개서 과외를 받았다”고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그러나 A씨는 김민재가 본인에게 연기 과외를 할 마음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른 선생님들처럼 독백을 하나 가져와 보신다든지, 자신이 갖고 있는 노하우로 신체훈련을 시킨다든지, 연기 연습에 대한 티칭이 있다든지의 수업이 이루어져야 하는데 나에게는 그저 단 두 마디뿐이었다”고 폭로했다.

A씨가 김민재에게 들은 두 마디는 “쌍꺼풀 수술은 꼭 해라”, “살 좀 빼라”였다고 한다.

또 A씨는 김민재가 첫 미팅 당시 자신과 함께 온 친구에게만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나랑은 얘기도 안 하고 친구에게 ‘예쁘장한데 네가 연기해 볼 생각은 없냐? 내가 감독 쪽도 진행하는데 시사회에 초대하겠다’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민재가) 배우들과의 친분을 자랑하느라 막상 내 연기를 보여줄 시간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A씨는 “5회도 다 채운 것이 아니다. 약 2회, 자랑 타임을 늘어놓고는 점점 답장이 없어지더니 결국 잠수를 탔다”며 “이 일로 두 달을 멍하니 신세 한탄으로 보냈다”고 토로했다.

A씨는 그러면서 자신이 기록한 다이어리 일부 내용을 사진으로 찍어 올렸다.

A씨는 김민재를 향해 “선생님, 저 2010년에 21살이었던 삼수생 김**예요. 선생님은 항상 인사처럼 저에게 살 얘기만 하셔서 그때 받은 상처로 강박적으로 살도 많이 빼고 이름도 바꿨어요. 근데 21살에 50만원 겨우 버는데 거기에서 반 쪼개 20만원 드리던 가난한 어린 연기자 지망생한테 가혹했다는 생각은 안 드세요?”라고 물었다.

이어 “보고 싶은 영화가 있어도 선생님 때문에 거른 게 한두 번이 아니에요. 태어날 때부터 갖고 있던 배우라는 꿈도 거의 없어졌어요”라고 밝혔다.

A씨는 “아직도 선생님과 만난 세 번의 만남이 꿈에서 선한데 돈 없어서 늘 입고 다닌 늘어진 검은 트레이닝복 바지 보면서 비웃으시던 그 눈을 못 잊는데 어떻게 억울해서 입 다물고 살아요”라며 토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또 A씨는 “예능에서 사람 좋은 모습으로 보이는 건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어요”라며 “그 어린 21살의 제가 불쌍해서라도 세상에 알려야겠어요. 선생님이 좋은 배우로 사랑받는 건 억울해요”라고 했다.

이어 “파장이 있을지 없을지 모르겠지만 전 한 점 부끄럼이 없어요. 휴대전화도 복구해서 더 큰 증거도 찾아놓을게요”라며 경고했다.

끝으로 “선생님께서 양심이 있으시다면, 이제라도 반성해주세요. 그래야 오래 사랑받아요”라며 글을 마쳤다.

이 글이 온라인상에서 퍼지자 논란이 됐고, 김민재의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언론을 통해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김민재 측 “과외할 시간 없었다” 해명…“모든게 사실” 재반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