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14명 추가…누적 142명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연합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추가로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이달 22일 이후 국내 지역 발생 및 해외유입 확진 사례 74건을 분석한 결과, 14건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바이러스 유행 국가로 보면 영국발 변이 감염자가 13명, 남아프리카공화국발 감염자가 1명이다. 추가로 확인된 변이 감염자 14명 가운데 12명은 해외유입 사례고, 2명은 국내 감염 사례다.

해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는 감염자 12명 가운데 4명은 공항, 항만 등의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으며 8명은 입국 후 자가격리 중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2명은 모두 외국인이다. 이 중 1명은 앞서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속출했던 경기 시흥시 일가족 관련 확진자다. 나머지 1명은 경남 김해시 일가족과 관련한 확진자로, 영국발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방대본 관계자는 “김해시 가족 사례는 지난 7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가족 3명, 동료 3명이 추가로 확진돼 총 7명이 치료 중”이라며 “이 가운데 1명에게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14명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국내에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은 총 142명이다. 영국발 변이가 122명,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가 14명, 브라질발 변이가 6명이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