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폭력 의혹’ 기성용, “축구인생 걸고 그런 일 없었다”

성폭력 의혹 전면 부인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 대응할 것”

기성용.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최근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던 프로축구 K리그1 FC 서울의 미드필더 기성용(32)이 적극적으로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기성용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긴 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며 “결코 그런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축구선수 출신 C씨와 D씨는 전날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2000년 1~6월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 합숙소에서 1년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그런데 A선수가 기성용으로 지목되면서 논란이 커졌다. 서울 구단과 기성용 에이전트사 C2글로벌 측에서 ‘관련 없다’는 기성용의 입장을 전했지만 온라인 상에선 각종 추측만 더해졌다.

기성용 인스타그램 캡처

심지어 가족에 대한 모욕적인 댓글이 달릴 정도로 파장이 커지자 결국 기성용이 입을 열었다. 기성용은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며 “사실 확인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다.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며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성폭력 의혹’ 기성용 측 “사실무근, 법적 대응 불사할 것”
“기성용 고발한 당신, 내게 한 만행은 생각 안 하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