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콘텐츠 5500억 베팅…넷플릭스 한국 영화 라인업 공개

넷플릭스 오리지널 작품들. 넷플릭스 코리아 유튜브 캡쳐

넷플릭스가 한국 오리지널 영화 제작을 공식 발표했다.

강동한·김태원 넷플릭스 영화 부문 디렉터는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에서 “넷플릭스가 국내 창작자들과 한국 오리지널 영화 제작을 시작한다”며 “넷플릭스가 내딛는 의미 있는 전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넷플릭스가 제작 확정을 발표한 작품은 ‘카터’와 ‘모럴센스’(가제)다.

‘카터’는 바이러스가 창궐한 한반도를 배경으로 모든 기억을 잃은 채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요원 카터의 추격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영화 ‘내가 살인범이다’ ‘악녀’를 연출한 정병길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모럴센스’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남다른 성적 취향을 가진 남자와 우연히 그의 비밀을 알게 된 여자의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영화 ‘좋아해줘’ ‘6년째 연애중’ 등의 박현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넷플릭스 코리아 유튜브 캡쳐

두 감독은 넷플릭스 플랫폼으로 전 세계 시청자를 만나는 설렘도 밝혔다.

박 감독은 “190여개국의 많은 시청자를 만난다는 게 아직까지 해보지 않은 경험이라 궁금하다. 다양한 나라의 시청자들이 재미뿐만 아니라 공감할 수 있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감독도 “전 세계 많은 분에게 영화를 선보이는 게 영광스럽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넷플릭스 한국·아시아지역 콘텐츠담당 김민영 총괄은 “넷플릭스는 2021년 한 해 동안 5500억원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할 예정”이라며 깜짝 발표했다. 이어 “초심을 잃지 않고 자만하지 않고 한국 콘텐츠를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