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냐, 비트코인이냐?…‘버핏 오른팔’ 멍거의 선택

비트코인, 찰리 멍거 버크셔해서웨이 부회장, 전기차충전소에 붙은 테슬라 로고. 뉴시스 AP AFP 연합뉴스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와 가상화폐 비트코인 중 어느 쪽이 가격에 거품이 끼어있을까. 워런 버핏(90)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의 오랜 사업파트너인 찰리 멍거(97)의 선택은 ‘뭐가 더 나쁜지 고르기 어렵다’는 것이었다.

미 경제매체 CNBC방송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데일리저널 주주총회에 참석한 멍거는 인터뷰에서 ‘비트코인과 테슬라 주식 중 무엇이 더 비정상적이냐’는 취지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비트코인은 최근 5만 달러(약 5542만원)를 돌파했고, 테슬라 주식은 지난해부터 급등세를 보이다 최근 주춤하다.

버크셔해서웨이 부회장을 맡고 있는 멍거는 ‘벼룩과 이의 순서를 정할 수 없다’고 한 새뮤얼 존슨(18세기 영국의 작가)의 말을 인용하며 “질문에 답을 하는 데 비슷한 어려움을 느낀다. 어느 것이 더 나쁜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 가격을 두고는 “변동성이 너무 커 교환의 매개체가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비트코인을 절대 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워런 버핏(왼쪽)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단짝' 찰리 멍거 부회장. AP 연합뉴스

특히 멍거는 최근 투자 광풍에 휩쓸리는 개인투자자들을 염려하며 “초보 투자자들이 무료 주식거래 앱인 로빈후드 등을 통해 거래 버블(거품)에 유인되고 있다”고 꼬집기도 했다. 그는 1700년대 영국 회사 ‘사우스 시’(South Sea) 거품 사례를 언급하며 “인간의 탐욕과 중개업계의 공격성이 때로 이런 거품을 만든다”며 “현명한 사람이라면 발을 들여놓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멍거는 버핏 회장의 오랜 단짝으로 유명하다. 같은 오마하 출신으로 변호사 생활을 하다가 버핏의 권유를 받고 투자세계에 발을 들였다. 버핏은 중요한 투자 결정을 할 때 ‘오른팔’ 멍거의 조언을 구하고, 전적으로 신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