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이 500만원 낸 정당은? 민주·정의 아닌 ‘미래당’

방송인 김제동. KBS 제공

방송인 김제동씨가 미래당에 500만원을 후원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5일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0대 국회, 21대 국회의 지난해 총 모금액은 538억2451만원이었다. 국회의원 1인당 평균 1억7941만5000원의 후원금을 받은 셈이다.

특히 방송인 김씨의 이름이 고액후원자 명단에 올라 관심을 끌었다. 선관위는 연간 300만원 이상 후원한 기부자 명단을 공개한다. 김씨는 지난해 3월 9일 미래당에 500만원을 후원했다. 김씨는 미래당 자문위원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500만원은 개인이 낼 수 있는 후원금 최대치다.

오태양 후보와 김제동씨. 미래당 페이스북 캡처

김씨는 지난해 4·15 총선 당시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오태양 미래당 후보를 지원 사격하기도 했다. 앞서 김씨는 오태양 후보가 미래당의 전신 격인 청년당에서 대학 등록금 문제, 청년 주거 문제 해결과 관련한 활동을 할 때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 씨는 같은 지역구에 출마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언급하며 “고민정 후보랑 억수로 친하다. 고민정 후보한테는 미래당 지지한 거 비밀로 좀 해주시면 좋겠다”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이 밖에도 가수 양희은씨는 지난해 11월 김진애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1년 제주도의 친환경 수공예 기념품인 ‘간세 인형’ 기증 전시회에 함께 참여한 바 있다.

소설 ‘태백산맥’을 쓴 조정래 작가는 지난해 8월 이광재 민주당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다. 이 의원은 2014년 한 언론 인터뷰 시리즈의 일환으로 조 작가와 대화를 나눈 뒤 연을 맺은 것을 보인다.

배우 이영애씨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정진석 의원에게 500만원의 후원금을 보냈다. 정 의원은 이씨의 남편인 정호영씨의 삼촌으로 이씨는 지난 2012년 총선에서 정 의원의 지원 유세에도 나선 바 있다. 이씨는 정 의원 외에도 민주당 김병주 의원, 국민의힘 한기호, 신원식 의원에게 500만원씩을 후원했다. 세 의원 모두 군(軍) 출신 의원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유명 기업인의 후원도 이어졌다. 윤세영 태영그룹 창업회장은 우상호 민주당 의원과 박진 국민의힘 의원에게 500만원씩을 후원했다. 우 의원은 가수 싸이의 아버지이기도 한 박원호 디아이 대표로부터도 2회에 걸쳐 총 400만원을 후원 받았다. 박 대표는 지난해에도 우 의원에게 후원했다.

같은 당 홍영표 의원은 유명 미술학원인 창조의아침 박정원 원장으로부터 12차례에 걸쳐 총 480만원의 기부금을 받았다. 두 사람은 고교 동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은 오장수 전 LG하우시스 대표이사로부터 500만원을 후원 받았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자 대한축구협회장은 정일영 민주당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다.

국회의원들 사이에서 관행처럼 내려오는 품앗이 후원도 이어졌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지난해 5월 민주당 소속이던 20대 국회의원 당시 손혜원 열린민주당 의원으로부터 500만원의 후원금을 받았다.

박병석 국회의장. 연합뉴스

민주당은 노웅래 민주당 의원이 같은 당 김주영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고 이철희 의원은 기동민, 홍영표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다. 임오경 의원은 백재현 전 의원으로부터 500만원을 후원 받았다.

국민의힘(당시 미래통합당)의 경우 나경원 전 의원이 조해진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고 여상규 전 의원이 김기현 의원에게, 전희경 전 의원이 임이자 의원에게 500만원씩 후원했다. 곽상도 의원은 한선교 전 의원으로부터 400만원을 후원 받았다. 이외에도 채이배 전 민생당 의원은 홍영표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하기도 했다.

한편 정당 후원은 김진표, 김철민, 김태년, 박정, 서삼석, 송영길, 윤미향, 윤후덕, 이개호, 조승래, 한정애 등 민주당 전현직 의원이 500만원씩을 후원했지만 국민의힘에서는 현직 의원 중 누구도 정당에 후원하지 않아 대조적인 모습을 나타냈다. 국민의당에서는 권은희, 이태규 의원이 500만원씩 당에 후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