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스크’도 가려낸다…에스원, AI 발열감지 솔루션 출시

AI 딥러닝 기술로 마스크 착용 유무 99% 가려내
코로나19로 관련 시장 확대



에스원은 25일 인공지능(AI)과 생체인식 기술을 탑재한 첨단 발열감지 솔루션 ‘에스원 히트스캔’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관련 시장이 커지면서 감지 성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제품을 내놨다.

에스원에 따르면 히트스캔은 첨단 AI(딥러닝) 기술을 통해 마스크 착용 유무를 99% 이상 검출할 수 있다. 코, 턱에 걸치는 이른바 ‘턱스크’도 가려낸다. 에스원은 “60만 건의 실험을 통해 마스크 착용 유무를 99% 이상 검출해 내는 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에스원은 기존 발열감지 솔루션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마스크 착용여부 검출과 얼굴인식 알고리즘을 통한 출입관리, 보안시스템 연동 시 출입자 발열·마스크 착용 여부 관리 저장 등의 기능을 적용했다.

솔루션에는 표준열원체를 탑재해 발열 오차 범위가 ±0.5℃에 불과하다. 표준열원체는 주변 환경 온도에 영향을 받지 않고 항상 동일한 온도를 내는 물체로, 발열 감지 시 오차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히트스캔의 발열감지 기술은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높은 정확도를 인정 받았다.

에스원 보안시스템을 이용할 때 출입자의 발열, 마스크 착용 등의 정보를 근태시스템에 저장할 수 있어 유사시 이력 관리와 감염원 추적에도 활용이 가능하다.




제품은 얼굴 인식 리더에 부착할 수 있는 모듈형뿐 아니라 벽 부착식, 스탠드 일체형 등 다양한 설치 옵션이 있다. 실내외 체육·여가 시설, 학원, 교육시설, 음식점, 카페, 유흥시설, 요양병원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집합시설을 비롯해 어디든 설치가 가능하다. 또 에스원이 구축한 전국 100여개의 지사를 통해 쉽고 빠르게 A/S를 받을 수 있어 유사 시 즉각 대처가 가능하다.

관련 시장은 코로나19 이후 급성장 중이다. 프랑스 시장 조사기관 욜 디벨롭먼트(YOLE Development)는 열화상 카메라 시장 규모가 지난해 76억 달러(약 9조1000억원)이며 향후 연평균 7% 이상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4000억원 규모였던 국내 출입 통제 시장은 비대면·비접촉 출입 통제와 발열 감지 제품이 확대됨에 따라 크게 커질 전망이다.

에스원 관계자는 “올해는 AI, 생체인증, ICT, 빅데이터 등 에스원 만의 탁월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안업계 트렌드를 주도해 초격차 1위를 확고히 하는 해가 될 것”이라며 “히트스캔이 통합보안플랫폼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