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직전 덤프트럭 직접 몰아 대형화재 막은 소방관

경남도 소방본부 제공

한 소방대원이 자칫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사고를 막은 사실이 알려졌다.

25일 경남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10시42분쯤 김해시 생림면 나루터 광장에 주차된 25t 덤프트럭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김해동부소방서에서 긴급출동했다.

현장 확인 결과 덤프트럭에 실린 알루미늄 폐기물의 온도가 80도 이상으로 치솟아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알루미늄은 물이나 습기와 만나면 열과 수소를 발생시켜 폭발 위험이 크다. 또 불이 붙으면 완전히 탈 때까지 진화하기 어려워 큰 피해가 발생한다.

그러나 덤프트럭 운전자가 현장에서 멀리 있는 데다 대형차량이어서 견인도 어려운 상태였다.

긴박한 상황에서 김해동부소방서 박응규 소방관은 트럭 내부에 열쇠가 꽂혀 있는 것을 확인한 뒤 운전자 동의를 얻어 트럭 운전석 유리창을 깨고 차량을 직접 운전했다.

이어 안전한 곳에 주차를 시키고 트럭에 실린 알루미늄 폐기물 23t을 4시간에 걸쳐 하역해 화재 위험을 막았다.

박 소방관은 25일 국민일보에 “해당 폐기물은 금수성물질이라 물을 사용해 불을 끌 수 없다”며 “주변 차량과 시민에게 피해가 갈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며 “빨리 열을 식혀 피해를 막아야겠다는 생각만 들었다”고 말했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