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와대 “文 부산 방문, 오래전 결정…선거와 무관”

野 “노골적 선거 개입은 탄핵 사유”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청와대는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을 방문해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을 보고받은 것이 선거 개입이라는 야권의 반발과 관련해 “부산 방문은 보궐선거와 무관하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소통 행보의 일환으로 오래전에 결정된 행사”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의 차질 없는 추진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꾸준히 관련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면서 “지난달 11일 신년사에서도 초광역 지역균형 뉴딜을 강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과 부산을 찾았다. 이에 국민의힘은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대통령이 부산에 간 것은 노골적인 선거 개입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대통령의 노골적 선거 개입은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는 점을 잊지 말기 바란다”며 “선거법 위반 혐의 검토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