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튜버 감금’ 논란…경찰 “감금 없었다…스스로 탑승”

유튜브 채널 '태성시인' 영상 캡쳐

한 유튜버가 경찰관으로부터 감금과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한 영상이 논란이 인 가운데 경찰은 “해당 유튜버를 감금한 일이 없다”고 전면 부인했다.

지난 23일 유튜브에는 ‘경찰한테 감금당했어요’ ‘대한민국 경찰 : 진짜 가두는 게 뭔지 보여줄까요?’라는 제목의 영상 2개가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이 유튜버가 순찰차에 탑승한 채 창문을 통해 여성들과 말다툼을 하고 출동한 경찰과도 실랑이를 벌이는 내용이 담겼다.

상황은 이랬다. 겅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36분쯤 제주지 연동 바오젠거리에서 한 여성이 “친구끼리 다투고 있는데 모르는 사람이 재밌다고 구경하며 촬영을 한다”며 112에 이 유튜버를 신고했다.

경찰관이 출동했을 때 유튜버와 신고자는 말다툼을 벌이고 있었다. 촬영한적이 없다는 유튜버 측과 신고자 측 입장이 엇갈리고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양측 모두 술을 마신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버와 신고자 간 실랑이가 계속되자 경찰은 지구대로 가야 사건처리가 가능하다고 안내했다고 한다. 이에 유튜버가 스스로 순찰차 뒷자석에 올라탔다는 것이 경찰의 입장이다.

그러나 유튜버는 순찰차량에 탑승한 후에도 차량 밖에 있는 신고자와 계속해서 말다툼하다가 경찰이 자신을 감금하고 있다며 순찰차에서 내리겠다고 요구했다. 지속적인 요구에 의해 경찰은 뒷좌석 문을 열어줬다. 순찰차 뒷좌석은 범죄자 등 도주 가능성 때문에 문을 열어줘야만 내릴 수 있도록 돼 있는데 경찰이 즉각적으로 내려주지 않은 것을 놓고 ‘감금 논란’이 제기된 것으로 보인다.

논란이 커진 것은 차에서 내린 유튜버가 경찰이 자신을 순찰차에 감금했다고 항의하는 과정에서 나온 경찰관 발언 때문이다. 당시 유튜버가 “왜 순찰차에 가뒀냐”며 경찰관에게 사과를 요구하자 현장에 있던 경찰관은 “진짜 가두는 게 뭔지 보여드릴까요”라고 반문하는 것이 그대로 촬영돼 유튜버를 통해 공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경찰청 홈페이지 캡쳐

이 발언이 알려지면서 제주특별자치도경찰청 홈페이지 ‘칭찬한마디’ 게시판에는 이틀 사이 ‘제주경찰 무서워요’ 등 항의·비판글이 200여개 이상 게시됐다.

제주경찰청 측은 이에 경찰의 언행이 과격하고 잘못된 언행이었음에 대해서는 사과하면서도 ‘감금당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경찰 관계자는 25일 “당시 현장에서 상황이 악화되자 이 유튜버가 신고자를 무고혐의로 고소하겠다면서 자발적으로 순찰차를 타겠다고 했고, 그래서 경찰관이 뒷좌석 문을 열어줬다”면서 “순찰차는 원래 내부에서는 열 수 없게 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이 유튜버를 감금했다거나 물리적인 폭력을 행사한 사실은 절대 없다”고 덧붙였다.

현재 경찰은 해당 유튜버 처벌과 관련해 법리검토를 계획하고 있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