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치경찰제, 경기북부 특수성 살려 정착시킬 것”

우종수 경기북부경찰청장 25일 정기 기자간담회서 밝혀
수사·형사 전문화, 아동학대 사건 전담수사대 설치 등

우종수 경기북부경찰청장.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경기북부경찰청이 경기도의 특수성을 살린 자치경찰제도 정착을 위해 노력 중이다.

우종수 경기북부경찰청장은 25일 정기 기자간담회를 통해 “경기도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2개 경찰청을 둔 지역인 만큼 자치경찰제 시행에 있어서도 지역 별 상황을 고려한 심도깊은 논의가 필요하다”며 “우선적으로 경기도와 경찰의 업무범위를 정하는 것에 대해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우 청장은 올해 초 인사를 통해 수사·형사 기능에 경력이 있는 직원을 배치해 전문화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우 청장은 “인사를 통해 수사·형사 기능 과장들은 해당 경력이 없는 인원을 배제하고, 실무자 역시 수사·형사 경험이 많은 경찰관을 위주로 선발했다”며 “이런 전문성을 토대로 주요 사건을 경찰청이 직접 수사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춰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 청장은 “최근 아동학대에 대한 관심이 많다.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이 적극 나서 아동보호기관과 협력해 엄격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여성청소년과에 아동학대 사건 등을 전문적으로 대응하는 전담수사대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우 청장은 “경기북부는 경찰관 1인당 담당 인구수가 경기남부경찰청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곳으로 여러가지 어려운 면이 있지만 정부 차원에서 직원 보강 등 지원하는 만큼 시간이 지날 수록 상황이 나아질 것”이라며 “경기북부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치안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