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5대1 액면분할 추진…‘국민주’ 되나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카카오 제공

카카오가 보통주 1주당 가액을 500원에서 100원으로 분할한다고 25일 밝혔다.

카카오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유통주식 수 확대를 위해 액면분할을 추진키로 했다. 카카오의 발행 주식 수는 8870만4620주에서 4억4352만3100주로 늘어난다.

카카오는 이번 분할에 대해 “주당 주가를 낮춰 보다 다양한 시장 참여자들이 카카오에 투자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2018년 액면분할을 한 네이버와 삼성전자의 경우 소액주주 수가 대폭 늘었다. 삼성전자 주가는 액면분할을 단행한 2018년 5월 4일부터 최근까지 60.94% 상승했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개인 투자자의 입장에서 50만원에 가까운 (카카오) 주가가 부담될 수 있었는데 그런 부분을 완화할 수 있어 거래량이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신주는 오는 4월 15일 상장될 예정이다. 4월 12∼14일에는 거래가 정지된다. 카카오는 내달 29일 주주총회에서 해당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