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술자리 여경 부르고, 낮술 마신 강남경찰서장 대기발령

서울 강남경찰서. 뉴시스

경찰청은 과거 근무지에서 근무시간에 음주했다는 의혹 등으로 감찰 조사를 받는 서울 강남경찰서장 박모 총경을 25일 대기 발령했다.

박 총경은 술자리에 후배 여성 경찰관을 불러내거나 낮부터 술을 마셨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경찰대 동기인 변호사와 사건 관련 유착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박 총경은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은 대기발령 된 박 총경 후임으로 국가수사본부 수사구조개혁2팀장인 김형률 총경을 전보 발령했다. 경찰청 감찰담당관실은 박 총경이 서울경찰청 주요 수사 부서장으로 근무하던 2019∼2020년의 행적과 관련해 비위 의혹을 조사 중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단계로, 조사받는 동안 정상적인 업무가 불가능할 것 같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