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번엔 뉴욕발 변이 바이러스 급속 확산…백신 약화 우려

뉴시스

미국 뉴욕에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현지시각으로 24일 뉴욕타임스(NYT)와 CNN 방송 등 미국 언론 등에 따르면 컬럼비아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이번 주 발표를 앞둔 논문에 지난해 11월 뉴욕에서 재취한 표본에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B.1.526)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작년 12월 말부터 이달 중순 사이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발견율이 꾸준히 증가했다”며 “지난 2주간 12.7%로 급격히 늘었다”고 했다. 연구에 관여한 애런 다이아몬드 에이즈연구센터의 데이비드 호 박사는 “(변이가) 뉴욕에서 자생적으로 생겨난 것으로 추정한다”고 했다.

이번에 뉴욕에서 발견된 신종 변이 바이러스는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B.1.351), 브라질발 변이(P.1)와 유사한 특징을 공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문가들은 뉴욕발 변이 바이러스가 남아공, 브라질발 변이와 마찬가지로 스파이크 단백질에 발생한 E484K 변이를 포함한 점에 특히 우려하고 있다. 이는 항체를 더 효과적으로 피하고 백신에 대한 저항력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에서는 남아공·브라질발 변이가 크게 나타나지 않은 대신 이 변이 바이러스가 대량 발견됐다. NYT에 따르면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들은 기존 코로나 감염자 평균 나이보다 6세가량 나이가 많았고, 입원 비율도 더 높았다.

캘리포니아공과대학(칼텍) 연구팀도 뉴욕에서 발견된 새 변이 바이러스 B.1.526 감염자 증가가 확인됐다는 별도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록펠러대 면역학 교수인 미셸 누센즈바이그 박사는 “이번에 뉴욕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최근 캘리포니아에서 보고된 변이보다 더 우려된다”고 했다.

앞서 캘리포니아대(UCSF) 연구팀은 캘리포니아주에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B.1.427, B.1.429가 발견됐다고 발표했었다. UCSF 연구팀은 이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염성과 치명률이 더 높다고 발표했다.

UCSF 감염병 연구자 찰스 치우 박사는 “다음 달 말까지 캘리포니아발 변이 바이러스가 캘리포니아주 코로나 감염의 90%를 차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보건당국은 새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가 중증 환자를 늘리고 백신 효능을 떨어뜨려 코로나19 확산의 새로운 불씨가 되지 않을가 걱정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