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리아 학폭 논란에 소속사 “이미 지난해 고소한 사안”


그룹 있지(ITZY) 리아가 학교폭력 의혹이 불거지자 소속사는 이미 지난해 고소가 진행 중인 사인이라고 설명하며 추가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리아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인터넷에서 당사 소속 아티스트 리아로 추정하게 만드는 글과 과련해 본 건은 지난해 당사가 글쓴이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해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며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본 사안 역시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당시는 본 사안에 대한 고소를 추가로 진행하는 것과 더불어 이와 관련해 향후 악성 댓글, 허위 사실 유포 등을 통해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고 활동을 방해하는 행위 등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00년생 유명 여자 아이돌 학교폭력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있지 리아로 추정되는 A씨에게 학창시절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A씨가 돈을 빌린 뒤 갚지 않거나 아무 이유 없이 친구를 왕따 시켰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A씨를 있지의 리아로 지목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