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빌 게이츠의 경고 “머스크보다 돈 없으면 비트코인 사지마”

AFP연합뉴스

빌 게이츠(사진)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만큼 부자가 아니라면 비트코인에 투자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게이츠는 블룸버그 TV에 출연해 전 세계적으로 관심을 끌고 있는 비트코인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말했다.

게이츠는 “머스크는 엄청난 돈을 가지고 있고 매우 지적이기 때문에 나는 그가 가진 비트코인이 랜덤으로 오르락내리락 하는 것을 걱정하지 않는다”며 “많은 여윳돈을 가지지 못한 이들이 이런 열풍에 매수당한다고 생각한다. 내 생각에 당신이 머스크보다 가진 돈이 적다면, 비트코인 투자에 대해 조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게이츠의 발언을 두고 블룸버그통신은 세계 3위 부자인 게이츠가 세계 최고의 부자가 아니라면 비트코인을 사지 말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앞서 머스크는 비트코인에 대한 여러차례 지지를 보냈다. 최근 머스크는 비트코인 15억 달러(약 1조 6815억원)를 매입하기도 했다.

지난 1일 머스크 CEO는 음성 기반의 SNS 앱인 클럽하우스에서 자신을 “비트코인 지지자”로 소개한 뒤 “내가 여기서 얘기하는 것이 시장을 움직일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며 운을 뗐다.

이어 머스크는 비트코인의 가치를 믿기 시작한 것이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고 하면서 “지금으로부터 8년 전인 2013년에 친구가 저에게 비트코인에 대해 소개해준 적이 있다”며 “확실히 그때 비트코인을 조금이라도 샀어야 했는데, 그 파티에 (동참하는 것이) 늦은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또 그는 “지금에서야 비트코인이 좋은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제 비트코인 지지자가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비트코인이 전통적인 금융 투자자들로부터 널리 받아들여지기 직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22일에는 그가 암호화폐의 가격이 “높은 것 같다”고 밝힌 뒤 비트코인 가격이 폭락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