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밤중 실종된 20대 여성…택시기사 “도로 한복판에서 내렸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국민일보 DB

한밤중 서울 도심에서 20대 여성이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에 사는 20대 여성 A씨는 지난 23일 밤 서울 강남구에서 택시를 잡고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인근에서 하차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날 가족에게 “친구를 만나고 오겠다”며 집을 나섰지만 돌아오지 않았다. 다음날인 24일 오전 한 행인이 A씨의 외투와 핸드폰을 발견해 인근 지구대에 가져다 줬다. 이 사실을 접한 A씨의 가족은 영등포경찰서에 신고했다.

실종 직전 A씨를 태운 택시기사는 “처음 목적지로 설정한 곳이 가드레일이 쳐진 도로 한 복판이어서 인근 상가에서 내려줬다”며 “내릴 때는 여느 손님처럼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은 영등포경찰서는 CCTV영상을 분석해 A씨의 동선을 파악하고 한강경찰대와 공조해 A씨를 찾고 있다. 아직 뚜렷한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다. A씨의 유류품이 발견된 지역엔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아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발견하기 전까지 납치 등 강력 사건이나 극단적 선택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며 “모든 방법을 동원해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