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백신접종 시작…첫 접종자는 노원구 61세 요양보호사

26일 오전 서울 노원구 보건소에서 서울시 1호 접종자인 이경순(61) 요양보호사(상계요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6일 오전 8시45분쯤 시작됐다. 국내 첫 접종일인 이날 사용되는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다.

서울 노원구보건소에선 이경순(61) 요양보호사, 마포구보건소에선 김윤태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60) 등이 1호로 접종했다. 마포구보건소 접종 현장엔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도 함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종사자인 이정선씨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상계요양원에 근무하는 요양보호사 이경순 씨는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취재진에게 “백신 접종을 받으니 안심이 된다”며 환하게 웃었다.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에서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환한 얼굴로 “아침에 약간 긴장했지만 (지금은) 괜찮다”며 “그간 코로나19에 걸릴까 봐 긴장됐는데 백신 접종을 받으니 불안감이 사라진다”고 했다.

이씨는 이날 오전 9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작되는 요양병원과 요양원 65세 미만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상대 접종보다 약간 앞서 AZ 백신주사를 맞음으로써 사실상 첫 접종자가 됐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