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문 대통령, 백신접종 현장 방문…‘1호 접종’ 지켜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백신 국내 첫 접종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전국의 5803개 요양병원·요양시설에서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28만9480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활용한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이날은 전국 213개 요양시설에서 5266명의 입소자·종사자가 접종을 받는다.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에서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안전하고 신속한 접종을 통해 온 국민에게 조속한 일상회복의 메시지를 위해 문 대통령이 접종 현장을 찾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접종을 받는 김윤태씨(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 의사, 60세)와 이정선씨(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작업치료사, 32세)가 접종을 받는 모습을 참관했다. 김씨가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장면은 KTV를 통해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질병청장, 오상철 마포보건소 소장 등이 함께 했다.

김 씨는 문 대통령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예방접종실로 들어섰다. 김씨는 옷을 걷어 왼쪽 어깨를 드러냈다. 김씨는 간호사에게 아프지 않게 놔달라고 했다. 간호사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아니, 의사 선생님인데”라고 말했다. 그러자 정 청장이 “누구나 다 아프다”고 말했다. 간호사는 “약간 따끔하다. 문지르지 마시고 2분간 꾹 눌러달라. 약간 아프거나 부어오를 수 있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종사자인 이정선씨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정 청장과 오 소장으로부터 백신 접종 계획 및 준비 상황을 보고 받았다. 백신 접종은 신원 확인 및 문진표 작성→접종 대기→예진→접종→접종 후 관찰 순으로 진행된다. 예진·접종 구역은 예진실, 접종실, 주사 준비실, 접종 후 관찰실 등 4곳으로 나뉜다.

문 대통령은 관찰실 내부를 꼼꼼히 둘러보며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