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학폭 의혹’ 몬스타엑스 기현 “죽을 듯이 죄송하다”

소속사는 “학폭은 허위 사실, 강경 대응하겠다”

몬스타엑스 기현. 인스타그램 캡쳐

학교폭력 가해 논란에 휩싸인 몬스타엑스 기현이 그간의 심경과 죄송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같은 날 기현의 소속사는 학교폭력 가해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기현은 26일 오전 몬스타엑스 공식 팬카페에 ‘기현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기현은 “이번 일로 큰 걱정을 끼쳐 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근 며칠간 제가 학창 시절에 어떤 학생이었는가를 되뇌어 보았다. 저의 모습이 누군가의 기억에는 다르게 남을 수도 있겠다란 생각에 더 꼼꼼하게 기억을 되짚어 봤던 것 같다”며 “혹시나 시간이 많이 지나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내 모습이 있는 건 아닐까 스스로를 수백 수천 번 의심하는 시간들이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제가 기억하는 중학교 시절의 제 모습은 노래하기를 좋아하고, 친구들과 어울리기를 좋아하는 학생이었다”면서 “특히 중학교 3학년 때를 되짚어 보면 선생님 결혼식 축가를 불러드리기 위해 대강당에 모여 반 친구들 전체와 다 같이 즐겁게 연습했던 기억이 크다”고 덧붙였다.

기현은 “물론 스스로 돌이켜보았을 때 학업에 충실한 학생은 아니었고 학생 신분으로 하지 않았어야 할 행동을 했던 것도 맞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성인이 된 이후 계속해서 죄책감을 가지고 있고 그 부분에 대해 말씀하시는 쓴소리에 대해서는 백 번 달리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전했다.

또한 “학창 시절의 저의 미성숙한 태도나 행동들로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면서 “좋지 않은 상황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팬분들에게는 죽을 듯이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고 밝혔다.

기현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같은 날 팬카페를 통해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공식 부인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소속사측은 “제기된 학폭 의혹과 관련하여, 아티스트 본인을 비롯하여 학교 관계자분들, 동창 및 지인분들이 직접 사실관계 확인해주셨고, 대부분의 동문들로부터 기현이 학폭을 행한 적이 없었다는 증언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현의 학창 시절을 객관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중학교 시절 생활기록부를 공개했다.

스타십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기현의 생활기록부. 몬스타엑스 팬카페 캡쳐

2015년과 2021년에 두 차례 이상 동일한 게시글을 올린 유포자들을 26일 강남경찰서에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는 사실도 전했다. 소속사측은 이들이 2015년 당시 잘못을 인정하고 선처를 구했음에도 현재까지 허위사실 유포를 지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22일 한 네티즌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창 시절 기현에게 맞았고 담배를 사다줘야 했으며 돈을 빼앗겼다고 주장하면서 학교폭력 논란이 제기됐다. 네티즌은 “기현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고, 소속사도 과거에 이 일을 덮으려 했던 것에 대한 사과를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스타쉽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아티스트 기현에 대하여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포된 게시글과 루머들에 관한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오랜 시간이 흘렀고, 미처 확인하지 못한 부분에 오류가 있을 수 있어 여러 가지 방면으로 확인하는데 있어 시간이 지연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기된 학폭 의혹과 관련하여, 아티스트 본인을 비롯하여 학교 관계자분들, 동창 및 지인분들이 직접 사실 관계 확인해주셨고, 대부분의 동문들로부터 기현이 학폭을 행한 적이 없었다는 증언을 받았습니다. 이에 기현의 학창생활을 객관적으로 보실 수 있는 생활기록부를 첨부합니다.
이와 별개로, 2015년과 2021년 두 차례 이상 동일한 게시물을 올린 유포자들에 대한 법적 대응을 법률대리인인 법률사무소 아이엘과 법무법인 세종에 의뢰하였으며, 당일(26일) 강남경찰서에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예정입니다. 2015년 글 작성자가 당사에 먼저 연락을 취하여 만남을 가진 적이 있는데, 그 당시에도 당사는 작성자의 편의를 고려하여 당사 사무실이 아닌 호텔 로비에 위치한 커피숍에서 만났었습니다. 만났을 당시 글 작성자가 작성한 글과 관련하여 당사에 사과를 하고 선처를 구하였기에, 글 작성자가 미성년자도 아닌 성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가 자필로 작성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이 담긴 서면만을 받고, 어떠한 금전적 대가나 요구 없이, 해당 건에 관해 법적 대응을 취하지 않고 종결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다시 본인의 과거 진술과도 상반되는 허위사실 유포를 지속하고 있기에, 인내할 단계가 지났다고 판단되어 당사는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결과를 기다릴 예정입니다. 또한, 작성자는 당사가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것처럼 묘사하여 당사의 신뢰와 명예를 크게 실추시켰기에 이 부분에 대한 책임도 분명히 물을 것입니다. 또한, 본 사안에 대한 고소를 진행하는 것과 더불어 이와 관련해 향후 악성 댓글, 허위 사실 유포 등을 통해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고 활동을 방해하는 행위 등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입니다.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들에게 성원을 보내 주시는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