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1절 인천공항 테러 협박…용의자는 미국의 12살 소년

기사와 무관한 사진(왼쪽). 게티이미지뱅크 인천국제공항(오른쪽).연합뉴스

3·1절에 인천국제공항을 테러하겠다는 내용의 협박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린 유튜버는 미국에 사는 12살 어린이로 확인됐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26일 국제공조 수사를 통해 인천공항 테러 예고 동영상 게시자의 신원을 특정했다고 밝혔다.

해당 영상을 올린 유튜버는 한국에서 태어났으나 현재는 미국에 사는 A군(12)임을 경찰 수사 결과 파악했다.

지난 21일 유튜브에 올라온 ‘인천공항 3월 1일 오전 11시에 테러할 것’이라는 제목의 10초 분량의 협박성 동영상은 이후 '9·11테러가 좋은 이유'로 제목이 수정됐으며 20001년 9·11테러의 배후인 알카에다 수장 오사마 빈 라덴을 욕하지 말라는 내용으로 변경되기도 했었다.

경찰은 지난 23일 “인천공항을 테러하겠다는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왔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유튜브를 운영하는 구글의 협조를 받아 경찰이 확인한 결과 접속 위치를 미국으로 파악했고 로그인 기록 등을 통해 용의자를 A군으로 특정했다.

경찰은 A군이 테러 협박을 통해 공항 운영을 방해한 것으로 보고 항공보안법 위반죄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테러가 실행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했으나 당분간 인천공항의 시설 경계는 계속 강화할 방침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외 당국의 협조를 받아 테러 예고 동영상을 올린 유튜버를 조사하는 방안을 찾고 있지만 쉽지 않을 것 같다”며 “협박 영상이 올라온 유튜브 채널은 폐쇄하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