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기 상황 몰랐다” 스벅 직원이 사유리 SNS에 올린 글

사유리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사유리의 스타벅스 매장 입장 거부 사건과 관련해 사유리를 응대했던 직원이 자신에 대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스타벅스 매장 직원은 25일 사유리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댓글을 남겼다. 그는 “(사유리가) 사과문 올린다고 하셔서 기다렸는데, 사실 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없어서 댓글을 남긴다”며 “화재가 있었던 날 당시, 아기가 있다곤 말씀하셨지만 아기 얼굴, 입술이 어떤지 보이지 않았고 연기를 흡입한 사실도 몰랐다. 결제 전에 큐알, 신분증, 수기명부 안내를 드렸고 (사유리가) 다른 곳에 가야겠다며 직접 금방 나가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도 화재 당시, 어제도 도움 못드린 부분 사과 드렸다”며 “원글이 올라왔던 하루종일 기사와 인스타그램 댓글을 보면서 너무 힘들었고 사과문에도 구체적인 이야기가 없어, 여전히 저를 욕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렇게 댓글로 이야기할 수 밖에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 이제 더이상 저에 대한 비난글은 없었으면 한다.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유리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사유리는 지난 24일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를 대피하기 위해 아이와 함께 스타벅스 매장을 방문했다. 하지만 휴대전화가 없어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인증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입장하지 못했다. 이후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방역 지침 준수가 우선이다” “너무 야박하다” 등의 엇갈린 의견이 나왔다.

스타벅스 측은 “QR 코드 체크가 불가해 신분증 확인 후 수기 명부 작성을 안내했다”며 “신분증도 없다고 하셔서 어쩔 수 없이 양해를 구했다”고 해명했다.

사유리는 다음날인 25일 스타벅스 출입 논란과 관련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어제 제가 썼던 감정적인 글 때문에 하루종일 불편하게 했던 스타벅스 직원분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오늘 스타벅스에 찾아가서 직접 그 직원분에게 사과하고 대화를 나누고 왔다”고 전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