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은 잡것, 文대통령은 핫바지” 진중권의 맹비난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부여당을 향해 “종북좌파 주제도 못 된다. 내가 보기엔 그냥 잡것”이라고 맹비난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두고는 ‘핫바지’라는 다소 과격한 표현까지 썼다.

진 전 교수는 25일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 모임인 ‘마포포럼’ 강연에서 “솔직히 말씀드리면 저는 이 정당(국민의힘)으로 정권 교체되는 걸 원하지 않는다. 다른 진영으로 짜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손자병법에도 나오지만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다. 그런데 보수정당은 지피도 안 되고 지기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가 이런 말을 하면 남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자기를 객관화하는 능력이 없다”며 “핀셋으로 공격해야 하는데 엉뚱한 데다가 융단폭격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좌파, 사회주의, 종북, 빨갱이 이런 것 빼고 말하는 법부터 배우라”며 “그 말을 함으로써 여러분이 던지는 정치적 메시지의 수신인 범위를 확 좁혀놓는다”고 조언했다.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 등 최근 청와대 내부에서 이견이 감지된 것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이 그냥 핫바지가 됐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이 나라 어느 단위에서 국정농단을 하고 있고 대통령은 ‘노(no)’를 말하지 못한 채 끌려가고 있다”며 “대통령은 꼭두각시로 세워놓고 그냥 자기들이 다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맹공했다.

당청이 검찰개혁 과정에서 속도 조절에 엇박자를 띠는 데 대해서도 “대통령은 시민사회에서 우려하는 부분을 전달한 것인데 그냥 무시를 당하고 있다”며 “막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치권 진출 가능성에는 “뜻이 있다면 지금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권은) 검경 수사권 조정 시행 두 달밖에 안 됐는데 중대범죄수사청을 만들어 검찰 자체를 해체해버리려는 것”이라며 “(윤 총장이) 7월까지 임기를 채우기보다 ‘이건 아니다’라는 신호를 확실히 주는 게 그림도 좋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본인이 정치를 한다는 생각이 있어 보이진 않는다”며 “그냥 충실한 검사, 검사다운 검사 하나 있었다는 명예를 갖고 퇴직하는 게 그분의 꿈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