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태년 “가덕도 신공항, 선거용 아니고 국가백년대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6일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과 관련해 “선거용이 아닌 국가백년대계”라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재보선에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것은 야당의 선거 과잉이고 국민을 모독하는 자충수”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음모론적 시각으로만 세상을 바라보면 북풍 한파도, 따뜻한 날씨도 모두 선거용이 된다”며 “대통령이 국가균형발전을 촉진할 동남권 메가시티 전략 보고회에 참석하는 것이 뭐가 잘못됐느냐”고 반문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사실을 왜곡하거나 부풀려서 국가적 역량을 집중해야 할 국책사업을 시작도 전에 흔들어서는 안 된다”며 “사업비가 28조원으로 늘어날 것이라는 주장은 다양한 시나리오 중 최대 사업비를 개략적으로 추산한 가정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