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너무나 사랑했기에…” 진화 이혼설 후 함소원 올린 사진


방송인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불화설과 관련해 “가정을 지켜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함소원은 26일 인스타그램에 진화와 입맞춤하는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우리는 너무나 사랑하여 결혼하였습니다”라며 “우리의 사랑 앞에선 나이도 사람들의 시선도 국경도 그 어떤 장애물도 없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나 사랑했기에…하지만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 같습니다”라며 “저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입니다, 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부탁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한 매체는 두 사람의 측근이라고 주장하는 A씨를 인용해 진화가 출국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부부 사이가 급속도로 안 좋아지면서 진화가 이별을 결심하고 중국으로 돌아갈 계획이라는 것이다. 매체는 최근 함소원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 진화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전하기도 했다.

A씨는 또 함소원과 시어머니가 진화를 간곡하게 설득하고 있다며 “진화의 마음이 워낙 확고해 변화가 생길지는 장담할 수 없다. 함소원은 최근 의도하지 않는 논란에 진화와의 문제까지 겹쳐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다”고 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8년 18살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부부가 됐다. 이후 그해 12월 첫 딸 혜정이를 출산했다. 두 사람은 매주 화요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부부의 일상을 공개해왔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