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엄마의 결단…불나자 3층서 아이 넷 던져 모두 살렸다

터키 이스탄불의 한 5층 건물에서 화재가 나 여성이 4명의 자녀를 차례로 3층 창문 넘어로 내보내고 있다. 영상화면 캡쳐

긴박한 화재 상황 속에서 4명의 자녀들을 3층 건물 밖으로 던져 무사히 구조한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터키 언론 등 외신은 터키의 한 여성이 이스탄불에 위치한 5층 건물 3층 창문에서 4명의 자녀들을 던져 구조했다고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재 경보음이 울리는 가운데 일부 시민들은 비명을 지르거나 여성에게 아이들을 던지지 말라고 소리치는 모습도 영상에 포착됐다.

이 여성은 검은 연기에 휩싸인 채 창문으로 아이들을 먼저 내보냈고, 지상에 있던 시민들은 임시 방편으로 담요를 펼쳐 떨어지는 아이들을 받아냈다.

25일 화재가 발생한 터키 이스탄불의 한 건물. 건물 3층 창문에서 어린이 한 명이 밑으로 떨어지고 있다. 터키 현지언론 등 외신은 25일(현지시간) 터키의 한 여성이 화재가 난 건물 바깥으로 4명의 자녀들을 내던져 모두 무사히 구조했다고 전했다. 원본영상 캡쳐

현지 언론은 아이들이 즉시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모두 부상 없이 건강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어머니 역시 예비 조치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곧 퇴원했다.

영상을 접한 해외 누리꾼들은 “지상에 모여있던 사람들이 완전히 낯선 이들임에도 불구하고 엄마는 아이들을 구하기 위해 용기를 냈다” “낯선 사람들이 서로를 돕기 위해 모여 기적이 일어났다” “엄마의 사랑과 단호한 행동이 보여준 결과”라고 반응했다.

한편 “비관적으로 말하려는 의도는 아니지만 아이를 던진 게 좋은 행동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아이들에게 트라우마가 남을 것 같다” 등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해당 건물 화재는 전기 패널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 외에 다른 어린이 2명과 노인 2명도 구조됐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