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세종·충남에서도 백신접종…일상 회복 첫 발 뗐다

대전시 첫 백신 접종 대상자인 성심요양병원 방사선사 최헌우씨가 백신을 맞고 있는 모습. 대전시 제공

대전·세종·충남에서도 26일 오전 9시부터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대전은 이날 성심요양병원 등 5개 요양병원에서 비공개로 접종이 진행됐다. 이날 하루 대전의 접종 대상자는 370여명이다.

첫 접종자인 성심요양병원 방사선실장 최헌우(46) 씨는 “지난해 병원 종사자 중 1명이 확진됐다. 방역수칙을 관리하는 입장에서 내가 지원하게 됐다”며 “코로나 종식이 하루라도 빨리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예방접종을 기다렸다”고 했다.

이어 “예방접종을 시작함으로써 코로나19도 곧 종식될 것이다. 우리병원이 시발점이 되고 내가 1호가 돼서 정말 기쁘다”며 “주사는 인플루엔자 독감정도의 통증만 살짝 있다”고 했다.

세종시 1호 접종자인 요양병원 간호사 이하현(24)씨도 이날 동료와 함께 보건소를 찾았다.

예방접종 예진표를 작성하고 체온체크를 마친 뒤 접종실로 향한 이 씨는 백신을 맞으며 간호사에게 백신 접종 방법을 묻기도 했다.

그는 “백신 접종이 시작돼 다행”이라며 “다른 분들도 백신을 잘 맞으셔서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이제는 백신 접종 통해 코로나19를 이겨내는 반격의 시기가 시작됐다고 볼 수 있다. K방역의 새로운 역사가 오늘 시작된 것”이라며 “백신 접종이 시작됐어도 그동안 해오던 것처럼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제때 검사받는 게 여전히 중요하다. 국민여러분께서 적극적으로 호응해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충남 첫 백신 접종 대상자인 홍성한국병원 김미숙 간호과장이 백신을 맞고 있다. 충남도 제공

충남 1호 백신 접종자로는 홍성한국병원 남종환(50) 진료원장과 김미숙(63) 간호과장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이날 홍성군보건소에서 동시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남 원장과 김 과장은 의료진인 자신들이 먼저 백신 접종을 받아 의료기관에서의 감염·전파 위험을 줄이고, 환자들이 안심할 수 있는 의료 환경을 제공하겠다는 뜻에서 1호 접종자가 됐다.

특히 암을 극복 중인 김 과장은 환자들과 무엇이든 극복할 수 있다는 의지를 나누고, 보다 적극적인 의료 활동을 펼치기 위해 팔을 걷었다.

김 과장은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의료인으로서 첫 접종을 받음으로써 불안감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홍성군보건소를 방문해 접종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이들에게 백신 접종 확인서를 전달했다.

양 지사는 “시군과 긴밀히 협력해 4분기까지 이어지는 예방접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코로나19 극복과 일상 회복을 위해 예방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대전의 1차 접종 대상은 53개 요양병원 종사자 등 5611명, 123개 요양시설 종사자 3636명 등 총 9247명이다. 세종은 1474명, 충남은 1만4950명이 해당된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